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환상연가' 박지훈, 두 번째 인격 부활! 홍예지 향한 사랑으로 ‘이성 상실’

김주린기자 | 입력 : 2024/02/06 [12:49]

▲ [사진 제공: KBS 2TV 월화드라마 '환상연가' 방송 캡처]


[메타TV뉴스=김주린기자] ‘환상연가’의 박지훈이 홍예지를 위해 숨은 인격을 다시 불러냈다.

어제(5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환상연가’(극본 윤경아 / 연출 이정섭 / 제작 몬스터유니온, 판타지오) 10회에서는 사조 현과 악희(박지훈 분)가 한 몸을 공유하는 이중인격이라는 사실을 알아낸 사조 융(황희 분)이 그의 숨통을 조여오기 시작했다.

앞서 사조 현과 연월(홍예지 분)은 진회국에 상납되는 포로들을 구하러 포구에 위치한 비밀 기지로 달려갔고, 모든 음모를 들킨 사조 융은 불을 질러 증거를 인멸하려 했다.

사조 현은 연월이 불길에서 빠져나오지 못했다고 여겨 절규했지만, 잿더미 속에서 가까스로 목숨을 건진 연월이 무사히 나타나면서 두 사람의 눈물겨운 재회가 이루어졌다.

궁궐로 돌아온 사조 현은 사조 융을 추궁했지만, 그는 자신의 죄를 부인했고, 한술 더 떠 내관들에게 뒤집어씌우는 등 파렴치한 행보를 보였다. 뿐만 아니라 저잣거리에 ‘왕이 악귀에 들렸다’는 내용의 벽보를 붙여 민심을 어지럽혔다. 이에 사조 현은 그의 악행을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어 그를 공직에서 배제시켰다.

궁지에 몰린 사조 융은 왕을 무너뜨릴 다른 방책을 생각해 냈다. 사조 현에게 숨은 인격이 있다고 확신한 그는 ‘마음의 공간’에 머무르고 있는 악희를 밖으로 이끌어내려 했고, 무당 충타(황석정 분)가 사조 융의 계획에 포섭돼 이를 도왔다.

악희를 찾아간 충타는 “오늘 봉함살을 하면 폐하를 확실히 영영 눌러 버리실 수 있어요”라는 달콤한 말로 유혹했지만, 연월의 마음이 자신에게 향하지 않는다는 것을 깨달은 악희는 다시 한번 고개를 가로저었다.

한편 황후 금화(지우 분)는 아버지 진무달(강신일 분)이 사조 현의 병증을 오래전부터 알고 있었음에도 자신과의 혼인을 추진했다는 사실에 실망했다.

그러나 진무달은 오히려 어서 원자를 낳아 자리를 굳건히 하라고 딸을 부추겼고, 망설이던 금화는 자신의 진짜 정인인 지전서(한은성 분)를 불러내 아이를 만들자는 위험한 제안을 했다.

지전서는 완강하게 그녀를 거부했지만, 술기운에 정신을 놓고 쓰러졌고 두 사람이 함께 밤을 보낸 것이 암시되는 등 앞으로 어떤 새로운 사건이 일어날지 이목을 집중시켰다.

사조 현은 진회국에 협상을 요청하기 위해 4왕자 황가론(민선홍 분)을 궁궐로 초대했고, 앞서 황가론을 무력으로 제압했던 연월까지 가세하자 대화의 흐름이 아사태국에 유리하게 흘러갔다. 하지만 생각지도 못한 복병이 기다리고 있었다.

사조 융은 악희를 끌어낼 미끼가 필요해지자 궁인 홍군(신기환 분)을 이용해 연월을 납치하는 등 또 한 번의 악행을 계획하며 안방극장의 탄식을 유발했다.

10회 말미에는 긴박한 상황 속 결국 악희가 사조 현을 뚫고 밖으로 나와, 내면의 평화를 지켜 오던 두 사람이 또다시 아슬아슬한 공생 관계로 돌아서게 됐다.

연월로 추정되는 인질이 상처를 입자 흥분한 악희는 ‘마음의 공간’에서 뛰쳐나와 사조 융을 공격했고, 이를 지켜보는 상서들과 궁인들은 경악했다.

의기양양해진 채로 “덤벼 봐라, 악귀”라고 도발하는 사조 융과 완전히 이성을 잃어버린 악희의 격렬한 대치가 대미를 장식, 다음 회를 더욱 기다리게 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사조 집안 연기력 미침”, “오늘 방송 보면서 입틀막을 대체 몇 번을 한 건지”, “박지훈, 황희 배우 기싸움 너무 재밌네”, “악희 결국 뚫고 나왔구나 엔딩 대박” “사조 융 이제 용서가 안 됨”, “밖으로 나온 악희가 다시 돌아가지 않으려고 할 수도 있겠다”, “금화의 욕망도 무섭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KBS 2TV 월화드라마 ‘환상연가’는 오늘(6일) 밤 10시 10분 11회가 방송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