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수원시, ‘보건의료재난’ 종료될 때까지 민원대응센터 운영

4개 구 보건소에서 대응센터 운영하며 민원상담

김주린기자 | 입력 : 2024/02/28 [16:50]

▲ 김현수 제1부시장(오른쪽)과 공직자들이 회의를 하고 있다.


[메타TV뉴스=김주린기자] 수원시는 28일 시청에서 김현수 제1부시장 주재로 ‘의사 집단행동 보건의료재난 수원시 주요 대응방안 2차 보고회’를 열고, 대응 상황을 점검했다.

수원시는 의료계 집단 휴진에 대비해 시기별·상황별 피해(예상) 시나리오를 만들고, 신속하고 적절한 대응 방안을 준비해 시기별로 의료공백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대한의사협회가 집단행동을 확대하고 개원의가 휴진하는 등 파업 동참 움직임이 있으면 병·의원급 의료기관별로 전담 공무원(1인당 2~3개소)을 배치해 진료 운영 여부를 점검할 계획이다. 수원시는 구별 점검반 편성을 완료했다.

상급종합병원 진료 차질, 개원의 집단휴진 등 새로운 상황이 발생하면 모든 매체를 활용해 시민들에게 신속하게 알릴 예정이다.

수원시보건소는 ‘보건의료재난’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보건소별로 민원대응센터를 운영한다.

수원시는 2월 23일 이재준 수원시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수원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하고, 대응을 강화했다. 수원시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상황종합반 ▲비상대응반 ▲홍보지원반 ▲구조구급반 ▲지원반 등 5개 반 22명으로 구성됐다.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운영된다.

수원시 관계자는 “경증 환자는 대형병원 응급실 이용을 자제하고, 동네 병원을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