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제22대 총선] 구리시선거구, 1번 자리에 1번 벽보.. 2번 자리에도 1번 벽보 "떠억~"

나태근 후보(國) 선관위 항의 방문 "단순 실수인가? 의도된 홍보인가?"
"18년 경기도지사 선거에도 1번 후보 벽보만 2장 게시 전력 선관위 선거관리" 구멍

메타TV뉴스 | 입력 : 2024/03/29 [16:08]

 [구리=송영한  기자]제22대 국회의원 총선거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28일 경기도 구리시선거구에서 2번 후보 자리에 1번 후보 벽보가 게시돼 결국 1번 후보 벽보만 2장 게시돼 선관위의 선거 관리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시민들의 지적이 일고 있다. 

 

▲ 나태근 후보와 캠프 관계자들이 구리시 선관위를 항의 방문하고있다.     ©나태근 후보 선대위

 

29일, 구리시선거구 국민의힘 나태근 후보 선대본에 따르면, "28일 구리시에 거주하는 한 시민이 동구동 문화원 앞 선거벽보가 잘못되었다며 SNS에 사진을 올렸다."라며 "사진에는 2번 국민의힘 나태근 후보의 벽보 대신 민주당 소속 1번 후보의 벽보만 두 장 연달아 게시되어 있었다."라고 밝혔다. 

 

이에 나태근 후보 캠프는 28일 저녁 구리시 선관위에 유선으로 경위와 사실관계 등을 확인하였으나, 선관위는“벽보부착과정에서 벌어진 단순 실수였고 조치할 것이다. 다른 곳도 전수 조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라고 전했다. 

 

그러나 나 후보 캠프는 "구리시에서는 2018년 경기도지사 선거에서도 똑같은 일이 발생했었기에 선관위의 선거 관리에 구조적인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라며 "당시 구리시 선관위는 1번 이재명 민주당 후보의 벽보만 2장 게시하고, 2번 남경필 자유한국당 후보 벽보를 게시하지 않아 남 후보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은 바 있다."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나태근 후보는 29일 오전 구리시 선관위를 항의 방문하여 엄정한 선거관리를 촉구하는 한편 선관위의 공식적인 사과를 주문했다. (사진)

 

그러나 나태근 후보 캠프는 “주면에서 후보가 3명 뿐인데 단순 실수라고 하는 것 말이 안된다. 선관위가 다분히 편파적이고 의도적이다등 격양된 반응을 보였다."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