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제22대 총선] 국민의힘 수원 국회의원 후보 일동, “왜곡된 성관념 가진 김준혁 후보 즉각 사퇴해야”

"김준혁,수원화성 여성 젖가슴, 유두, 위안부성관계, 초등학생 성관계 발언 등" 연일 막말 보도 쏟아져

김주린 기자 | 입력 : 2024/03/31 [14:59]

[수원=김주린기자] 국민의힘 수원 국회의원 후보 일동은 31일 수원행궁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 수원정 김준혁 후보에 대한 사퇴를 촉구했다.

 

이날 규탄기자회견에서 국민의힘 후보 일동은 “수원화성을 여성의 젖가슴, 유두에 비유하는 것이 적절한 비유냐”고 물으며, “박정희 전 대통령이 위안부와 성관계했다, 초등학생과 성관계했다라는 발언을 보면 김 후보의 위안부와 여성에 대한 인식 자체가 총체적 난국”이라며 규탄을 이어갔다.

  

  © 메타TV뉴스

이어, 후보 일동은 “정조를 연구한다는 역사학자가 개혁군주 정조대왕을 범죄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피의자와 비교하는 것이 가당키는 하냐”며 “학자로서의 양심은 정치적 입신을 위해 버렸느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마지막으로 후보 일동은 “왜곡된 성관념을 가진 김 후보가 ‘비동의강간죄를 엄벌해야 한다’라고 주장한다. 진심인가”라고 물으며 “정말이지 심각한 모순이다. 김 후보가 최소한의 염치가 있다면 더 이상 왜곡된 성관념으로 역사를 왜곡해 자기의 입신에 이용하지 말고 책임지고 사퇴해야 할 것”이라 강조했다.

 

한편, 이날 규탄기자회견에는 수원화성행궁을사랑하는여성들의모임도 참석해, “김 후보의 발언에 분노를 넘어 수치심을 느낀다”라며 “이런 후보에게 자라나는 아이들의 미래를 맡길 수 없다. 김 후보는 사퇴하라”라고 주장했다.

 

관련 보도에 따르면 김 후보는 지난 2019년 2월 ‘김용민TV’의 ‘복동 할머니 그리고 일본 군인 박정희’편에 출연해 “박정희라고 하는 사람은 그 사람도 역시 마찬가지로 일제강점기에 정신대, 종군 위안부를 상대로 섹스(성관계)했었을 테고”라고 언급하고, “초등학생 그들하고 관계도 분명히 있었던 거죠”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지난 2017년 9월 ‘국민TV’에 출연해 수원 화성을 방문해 “이 자리는 바로 여인의 젖가슴 자리고 그래서 이 자리는 유두”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런데 지난 29일 열린 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토론회에서는 “비동의강간죄는 강력하게 처벌해야 한다”라고 주장해 그릇된 성관념에 비추어 납득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수정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