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제22대 총선] 박재순 국민의힘 수원무 후보, 한동훈 위원장과 “수원 세계가 놀랄만한 반도체 산업 메카로 리빌딩"

한동훈 위원장 “수원을 반도체의 도시로 만들 정당은 국민의힘, 사람은 박재순, 방문규”

김주린 기자 | 입력 : 2024/03/31 [15:20]

[수원=김주린기자] “수원을 세계가 놀랄만한 반도체 산업의 메카로 다시 태어나게 하자.”

 

한동훈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29일 수원시 권선구 이마트 앞 지원유세에서 박재순 수원시 무 지역 후보와, 방문규 수원시 병 지역 후보 그리고 고동진 후보(강남 병)가 한목소리로 외쳤다.

 

  © 메타TV뉴스

한동훈 위원장은 단상에 올라 박재순 후보와 방문규 후보를 “수원을 바꿀 수 있는 사람들”이라고 소개하며 두 후보가 내건 공약들을 실천할 수 있는 힘있는 여당임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 위원장은 “수원을 세계가 놀랄만한 반도체 산업의 메카로 다시 태어나게 하자.”며 “그것을 해낼 수 있는 사람들이 박재순과 방문규이고 정당은 국민의힘”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박재순 후보는 “방문규 후보를 비롯해 우리 국민의힘 수원지역 김현준, 홍윤오, 이수정 후보들이 힘을 모아 수원을 세계가 놀랄만한 반도체 산업의 메카로 다시 태어나게 하자”며 “한동훈 위원장과 국민의힘은 할 수 있고 반드시 해내겠다.”고 적극적인 지지를 호소했다.

 

이어 ▲수원군 공항 이전, ▲영통 소각장 이전, ▲서울 지하철 3호선 연장, ▲반도체 통합행정지원청 신설해 지역유치, ▲체육문화복지센터 건립, ▲어린이 24시 전문병원 설립, ▲예술고등학교 신설 등 공약 실천을 위해 일할 수 있도록 소중한 한표를 행사해 달라고 말했다.

 

이 날 현장에 참석한 한 시민은 “권선구 지역에서 이렇게 사람들이 많이 모인 것은 처음인것 같다. 지역 발전을 위한 열망이 얼마나 간절한지 알 것 같고 저 또한 그런 마음에 참석했다.”고 소회를 전하기도 했다.

 

한편, 이 날 한동훈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의 지원유세에 힘입어 수원 발전을 위해서는 반드시 정치판을 바꿔야 한다며 총공세에 나설 전망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박재순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