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거스 히딩크 감독 “축구종합센터가 한국축구 발전의 큰 힘 될 것”

김주린기자 | 입력 : 2024/04/01 [09:16]

▲ 동부건설 허상희 부회장, 박상돈 천안시장, 대한축구협회 정몽규 회장, 히딩크 감독이 현장관계자들과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메타TV뉴스=김주린기자] 거스 히딩크 전 국가대표팀 감독이 한국축구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건설현장을 찾아 “내년 완공될 축구종합센터가 한국축구 발전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히딩크 감독은 31일 오전 천안시 서북구 입장면에 조성중인 축구종합센터 건설현장을 방문해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박상돈 천안시장, 시공사인 동부건설 허상희 부회장과 함께 축구종합센터에 대한 설명을 듣고 건설현장을 돌아봤다.

히딩크 감독은 이날 현장을 본 뒤 대한민국 대표팀 감독을 맡아 한국에 처음 왔을 때를 떠올렸다. “당시 김포공항은 상당히 작은 공항이었고, 대표팀 훈련은 미사리의 훈련장에서 했다”라며 “당시 파주NFC 공사현장에 간 적이 있었는데 사실 내 임기중에 그런 시설이 완공되리라고 믿지 못했지만, 2년 안에 파주NFC가 완공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때 한국인들의 근면성실함에 감동을 받았다.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역시 기간 내에 완성될 거라는 걸 의심치 않는다”라면서 “오늘날 한국이 FIFA랭킹 70위에서 출발해서 22위로 상승했는데 축구종합센터를 통해 20위 권 이내로 들어가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날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은 “건설공사가 본격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만큼 멀지 않아 파주NFC 3배 규모로 한층 업그레이드된 축구종합센터의 윤곽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한국축구의 든든한 인프라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축구종합센터가 완공되면 국내 최고의 인프라를 갖춘 명소가 될 것'이라며 '대한민국 축구의 역사적인 순간에 천안시가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이며 더욱 높은 도약을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시공사인 동부건설 허상희 부회장은 “시공사로서 모든 역량, 노하우를 집중하겠다. 모든 공정에서 최고 수준의 품질과 엄격한 안전관리를 약속하며 축구종합센터의 성공적인 준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각급 대표팀 훈련과 유소년 육성, 지도자와 심판 교육 등에 활용될 축구종합센터는 국제경기가 가능한 소형 스타디움, 다목적으로 이용될 실내축구장을 비롯해 총 11면의 축구장과 생활체육시설, 축구역사박물관 등이 들어서며 파주NFC의 3배 규모인 47만 평방미터 규모로 조성중이다. 올해 6월 일부 잔디구장이 완성되며, 전체적인 시설은 내년 5월 완공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