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평군 거점 관광명소로, 청평 종합발전과제 수립 추진

메타TV뉴스 | 입력 : 2024/04/02 [10:47]

 

▲ 청평면 전경


[메타TV뉴스=송영한기자] 가평군이 민선 8기 미래 발전 전략으로 읍면 종합발전계획(작은 성장 동력)을 마련하고 있는 가운데 ‘관광으로 성장하는 가평명소 청평’을 비전으로 한 청평면 종합 발전 과제가 나와 기대감을 나타내고 있다.

군은 최근 관광을 통한 성장 동력발굴 내용이 담긴 청평면 종합 발전 과제를 수립하고 각 부서에 내려보내 사업추진을 독려하는 한편 각종 회의 등을 통해 주민 홍보를 적극 주문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지속 가능한 지역발전과 지역주민 삶의 질을 높여 나가기 위해 청평면 종합발전계획 용역수행 결과를 바탕으로 수립된 청평면 종합 발전 과제사업은 오는 2028년까지 단계적으로 추진된다.

본 과제에는 ‘관광’을 청평면의 핵심 성장 동력으로 설정하여 노후화된 지역 이미지를 쇄신하고 잠재 로컬자원의 활성화를 도모하는 수단으로 활용하는 한편 성장 동력을 바탕으로 청평면이 가평을 대표할 수 있는 거점 관광명소로 발전하는 방향성을 제시하고 있다.

이에 군은 기존 이미지를 가시적으로 변화하고자 지역 및 관광 여건, 대상지 및 잠재력 등을 분석한 결과 ‘청춘’이라는 키워드를 계획 콘셉트로 설정해 관광 브랜드 개발 및 강화 전략, 관광자원 활성화 및 연계성 제고, 관광수용태세 개선 등의 추진 전략을 마련했다.

주요 사업으로는 청춘 청평 로컬관광 브랜드 개발 및 로컬브랜딩 활성화 지원 공모를 비롯해 청평역사 일원 노후 보도 정비 및 디자인 울타리 설치, 청춘 청평 프리마켓 운영, 청평 4리 수제 맥주 축제 개최, 청춘 피크닉 및 마을 투어 등 관광자원 안내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또한 청평면 주요 관광지점 야간 경관조명 연출, 청평 여울 시장 야시장 운영, 호명호수 오르막(업힐) 대회 추진, 로컬관광 인력 육성 사업, 주요 관광지 동선 내 노출 및 마을 간판 정비, 꽃길 공원 경관개선 등이 이뤄질 계획이다.

이어 국도 46호선을 따라 관광자원을 활용한 마을 투어 루트 개발과 조종천 인도교에서 청평댐까지 산책로 조성, 청춘가든 터널 조성, 폐터널 활용 관광 자원화 사업, 옛 중앙내수면연구소 개방, 호명호수 챌린지 파크 개발 등 20여 개 관광 사업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앞서 군은 청평면에 있는 옛 국립수산과학원 중앙내수면연구소 이전 부지 활용 방안 연구용역 최종보고서에서 인구 증가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개발구상(안)이 도출됐지만 지역주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 지역발전에 꼭 필요한 사업이 될 수 있는 다양한 대안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서태원 군수는 “청평의 작은 성장 동력사업은 지역의 성장을 견인하고 주민의 화합을 이끄는 소중한 자원으로 거듭나야 한다”며 “청평면의 발전적인 성과를 거두어 작은 성장 동력이 더 큰 성장 동력으로 발돋움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