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 북부청사 ‘1인당 하루 종이 3장 줄이기’로 지구를 위한 작은 발걸음 RE100실천

경기도 북부청사, 사무실 내 종이 사용량 50% 줄이기 단계적으로 추진

김주린기자 | 입력 : 2024/04/17 [07:39]

▲ 지구를 위한 작은 발걸음(RE100 실천) 캠페인


[메타TV뉴스=김주린기자] 경기도 북부청사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17일부터 약 2년간 '지구를 위한 작은 발걸음(RE100 실천)' 캠페인의 하나로 '사무실 내 종이 사용 줄이기 도전!' 캠페인을 시작한다.

북부청사는 탄소 배출량 감소를 위해 ‘1인당 1일 종이 사용량 3장 줄이기’ 를 통해 2026년 6월까지 종이 사용량을 50% 줄이는 목표를 설정했다.

이 캠페인은 2024년 4월부터 2026년 6월까지 3단계에 걸쳐 진행할 예정이며, 경기도 북부청사 소속 29개 부서가 참여한다.

도 북부청사는 2024년 4월 17일부터 준비기간을 거쳐 29개 부서가 사용하는 종이 사용량을 파악하고, 종이 사용 줄이기 방안 등을 홍보할 예정이며, 2024년 6월 1일부터 종이 사용량의 25% 절감, 2025년 7월 1일부터 종이 사용량의 50%를 단계적으로 절감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태블릿 PC 등을 활용한 종이 없는 보고·회의 추진, ▲행사자료집, 홍보물, 간행물 제공에 전자책자 활용 ▲불가피한 인쇄물은 양면인쇄·모아찍기 인쇄를 실천해 나갈 것이며, 매월 절감량을 전광판에 표시하여 직원들의 인식 제고를 통한 자발적인 실천 문화를 확산시킬 예정이다.

변상기 경기도 행정관리담당관은 “RE100 실천을 위한 이번 캠페인을 통해 사무실 내 1일 1인당 종이 사용 3장 줄이기 문화를 정착시키고, 환경보호에 대한 인식을 개선해 나가겠다”며 “경기도는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작은 발걸음부터 내딛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