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용현 구리시의원, "과거 소비도시 아성에 젖어있는 구리시.. 환골탈태 해야만 생존"주장

"첨단 기업유치 활동과 관내 기업 지원에 소극적인 행정"질타

메타TV뉴스 | 입력 : 2024/06/14 [10:35]

[구리=송영한 기자]구리시의회 김용현 의원(國)은 13일 열린 행정사무감사 4일 차 산업지원과 감사에서 기업유치를 위한 홍보활동 성과 및 지역상품 우선구매 계획을 묻고 과거 화려했던 소비 중심 도시의 아성에 젖어 첨단 기업유치 활동과 관내 기업 지원에 대해 소극적인 행정을 한다며강하게 질책했다.

 

이에 앞서 김 의원은 2023년 4월 '구리시 기업활동 촉진 및 유치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였고 이번 제336회 제1차 본회의에서 '구리시 지역상품 우선구매에 관한 조례안'을 대표 발의하여 가결됐다. 

 

▲ 김용현 의원     ©

 

 김 의원은 기업유치 지원 정책 실시 이후 기업의 신청과 선정 실적이 없는 점을 확인하고, 신청 조건과 절차에 대해 문제가 없는지 점검하고 이번에 제정된 지역상품 우선구매 촉진의 방향을 제시했다. 

 

 또한, 구리시가 각 기관에 신청하고 추진해야 할 기업 지원 사업을 모 기업 대표가 직접 발로 뛰며 성사 시켜도 시의 반응은 매우 소극적이었다는 한 기업인의 사례를 소개하며, 조례와 정책의 부족함이 아닌 담당 부서의 절실함 없는 기업유치 홍보전략과 소극적 행정 때문이 아닌지 되짚어 물었다. 

 

김 의원은 “구리시는 양질의 일자리가 풍부한 첨단산업의 형태로 전환해야지만 살아남을 수 있다. 하지만 아직도 구리시 산업지원과는 소비가 활발했던 과거의 아성에 젖어 절실함이 보이지 않는다. 구리시 산업지원과부터 시작해 경제재정국까지 모두 뼈대부터 바꾸는 환골탈태해야만 생존이 가능한 자족도시로 발전할 수 있다고 본다.”라며 “올해 안에 제대로 된 기업유치 계획과 관내기업 우선구매 정책을 수립하라.”고 강하게 촉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2024구리시의회행감 관련기사목록